뉴스

미국 4일부터 백신 나눔

뱅크솔루션 2021. 6. 4. 15:00

코로나19 백신 8천만 회분을 해외에 공유하기로 한 미국이 그중 2500만 회분 공유 계획을 처음 밝혔습니다. 미국은 그동안 자국민 접종에 집중하느라 백신의 해외 유출을 막아 왔습니다.

코로나백신

3일(현지시각) 로이터 통신 등 보도를 보면,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미국은 어떤 정치적인 보상도 바라지 않은 채 백신을 제공할 것”이라며 “우리의 힘과 가치로 생명을 구하고 팬데믹을 끝내기 위해 백신을 공유한다”고 말했습니다.

 

총 2500만 회분의 공유 백신중 1900만 회분은 국제 백신 공동 구매·보급 조직인 코백스(COVAX)에 제공됩니다. 라틴아메리카와 카리브해(600만 회분), 남아시아와 동남아시아(약 700만 회분), 아프리카(약 500만 회분) 등이 대상입니다.

 

나머지 600만 회분은 코로나19 급증 사태를 겪는 국가와 캐나다, 멕시코, 인도, 한국 등에 직접 공유됩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에 보내기로 한 얀센 백신 100만 회분은 이날 한국으로 출발합니다. 제프 자이언츠 백악관 코로나19 조정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에 약속한 100만 회분의 얀센 백신이 오늘 저녁 한국으로 떠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 시간으로는 4일 낮쯤 출발해, 5일 새벽 1시쯤 도착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미국은 지난달 중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6천만 회분, 화이자·모더나·얀센 백신 2천만 회분을 외국에 주겠다고 했는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아직 미국에서 사용 승인이 나지 않아 현재 식품의약국(FDA)이 안전성 검토를 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백신 공유는 중국이나 러시아 보다 한참 늦었습니다. 중국은 지난달까지 약 3억 회분의 백신을 중남미,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국가 등에 제공했고, 러시아 역시 올해 초부터 스푸트니크 V 백신을 세계 각국에 공급해 왔습니다.

 

-한겨레-

 

2021.06.02 - [뉴스] - 코로나 백신의 일반적인 부작용

 

코로나 백신의 일반적인 부작용

코로나 백신의 일반적인 부작용 현재 국가가 COVID-19의 압박에 시달리고있는 상황에서 저희는 예방 접종이 심각한 질병 발병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는 유일한 방법임을 알고 있습니다. 주사를

banksol.tistory.com

2021.06.03 - [뉴스] - 세계백신연합 북한에 백신 공급 작업 진행

 

세계백신연합 북한에 백신 공급 작업 진행

북한이 백신 공동구매 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측과 코로나19 백신 공급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미국의 소리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비정부 국제기구인 세계백신면역연합은 백신 지

banksol.tistory.com

 

반응형
1 ··· 3 4 5 6 7 8 9